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전기차와 전기자동차, 스포츠카도 전기로?

  • 2014.09.17.
  • 4240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0917-1

최근 ‘콴트 e-스포츠리무진(Quant e-Sportlimousine)’이라는 이름의 전기 스포츠카가 화제입니다.

이 스포츠카는 지난 3월 열린 <2014 제네바모터쇼>에서 미래형 콘셉트 카로 선보인 전기 자동차인데, 독특하게 소금물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자동차 전문지 ‘오토익스프레스(AutoExpress)’에 따르면 얼마 전 이 소금물로 가는 전기차가 독일 공공도로에서 시험운행 허가를 받았다고 전해집니다.

그동안 전기차 개발에 매달려 온 세계 유수의 자동차업체들이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문제는 에너지원의 확보였습니다.

소금물로 달리는 전기차가 등장해 이제 세계 자동차업계는 전기차 개발에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개념 미래형 자동차, 전기 스포츠카를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0917-2

전기차 ‘콴트 e-스포츠리무진’은 현재 양산 준비 막바지 단계라고 합니다.

여러 외신보도에 따르면 콴트전기차는 공식 번호판(ROD-Q-2014)을 부여받은 상태이며, 독일 뮌헨 등 일부 지역에서는 곧 시험 운전에 나설 예정이라고 합니다.

 

전 세계의 이목을 끌고 있는 콴트는 독일 리히텐슈타인의 R&D센터 나노플로우셀AG(nanoFLOWCELL AG)라는 연구개발센터와 독일 자동차부품업체 보쉬엔지니어링이 공동개발한 신개념 전기 스포츠카입니다.

이 차의 원형은 스웨덴의 슈퍼카 메이커 코닉세그의 콘셉트카 ‘NVL 콴트’이며, 전기차 ‘콴트 e-스포트리무진’은 이 모델을 토대로 개조된 것이라고 합니다.

 

0917-3

길이 5.25m, 폭 2.2m, 높이 1.35m, 길이 5m의 외형을 갖추고 있는 전기차 콴트는 람보르기니 등 고급 스포츠카가 채택하고 있는 걸윙 도어(위쪽으로 열리는 문)를 장착하고 있습니다.

이 전기차는 1회 충전에 최대 600km를 달릴 수 있고, 최대 시속은 약 380km라고 합니다.

전기 모터로 달리지만 최대 912마력을 발휘할 낼 정도로 그 성능이 만만치 않다고 합니다.

100km/h에 도달하는 순간 가속 시간은 2.8초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콴트가 서킷 전용 자동차로 알려진 ‘맥라렌P1(가솔린엔진 737마력, 전기모터 179마력을 합해 총 916마력을 냄. 속도는 350km/h로 제한되어 있음)’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0917-4

자동차 업체로서 인지도가 낮은 나노플로우셀AG의 전기차가 세계 언론의 비상한 관심을 얻는 이유는 바로 혁신적인 동력 시스템에 있습니다.

현지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전기차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찬사도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

 

콴트는 리튬이온 배터리 대신 ‘소금물에 들어있는 전해질(물에 녹아서 전류가 흐르는 물질)’의 특성을 활용해 전력을 충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회사 이름이기도 한 ‘나노플로우셀’이라는 액체 배터리가 바로 콴트 전기자동차의 핵심 기술입니다.

차의 뒷부분 중앙에 액체 배터리가 있고, 양 옆으로 전해물질을 담은 200리터짜리 탱크가 설치되어 있는데, 바로 이 탱크에서 전기가 생산됩니다.

나노플로우셀 배터리의 원리두 탱크에 담긴 음과 양의 액체 전해물질이 셀 사이를 순환하며 전기를 발생시키는 것에 있습니다.

이렇게 생성된 전기에너지는 차량 지붕에 달린 ‘슈퍼캡’ 축전지에 저장되는데, 이 축전지는 에너지 손실이 거의 없는 고성능 장치라고 합니다.

 

0917-55

‘콴트 e-스포트 리무진’에 쓰이는 나노팔로우셀 배터리는 리튬이온과 비교 시, 기능적인 면에서 5배 정도 차이가 난다고 하니 놀랍기만 하네요.

나노플로우셀AG 측은 원료로 사용되는 전해질은 소금물과 같은 근본적인 액체로 구성되어 있고, 재료로 귀금속이나 희토류를 사용하지 않아 매우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소금물로 달리는 자동차’라는 닉네임을 지닌 전기차 콴트, 아직은 신기하고 믿겨지지가 않습니다.

소금물만 있어도 차를 운행할 수 있다니 말입니다.

이 전기차가 상용화 되어 일반 도로를 누빌 날이 곧 다가온다고 하니, 이제 석유 고갈에 따른 대체 에너지원 확보 및 에너지 효율성에서도 굉장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콴트의 판매가는 아직 미정이라고 합니다.

시험 도로 주행을 마친 이후 판매가와 판매 지역 등이 공개된다고 하니, 하루 빨리 이 전기차가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낼 날을 기대해보겠습니다.

2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