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건축학도가 바라본, 원자력 발전소

  • 2015.01.13.
  • 2776
  • 그린스피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건축학개론

원자력발전소의 안전한 운영을 위한 자료는 한수원 홈페이지 등에서 쉽게 찾아 볼수 있는데요.

건축학도로써 여기서 문득 떠오르는 궁금증…원자력발전소는 어떻게 지어질까요? 또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할때는 어떤 절차와 과정을 거쳐야 할까요?

2                                                                                                                                                               출처 : pressian

 

원자로 격납건물의 지붕이 반드시 둥글 필요는 없습니다. 독일은 구형(공모양), 미국계통은 원주형의 지붕입니다.

평편할 때보다 비행기의 충돌, 폭격 등에 잘 견딜 수 있고 각진 모서리 부분의 응력이 작은 이점이 있습니다.

원자로 격납건물은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과 관련되는 내부설비를 보호하는 구조물로써, 내부에서 어떠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방사성 물질이 외부로 나가지 못하게 차단하는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한국형 표준원전의 경우에는 높이, 직경, 벽체두께가 각각 67.5m, 46m, 1.22m인 프리스트레스 철근콘크리트 구조물로 내부에 6mm 두께의 강철판을 부착하여 기밀성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원자로 격납건물을 원통형 벽체위에 돔형태의 지붕을 올려놓은 모양으로 한 이유는, 설계기준 사고시 내부에서 발생하는 압력에 대하여 유리하게 저항하는 구조로 설계하였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부지 근처를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하고, 추락사고에 대한 안전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한 것입니다.

 

 

3                                                                                                                                                                 출처 : 서울뉴스

 

원자력 발전소는 설계, 부지선정, 제작, 건설, 운영, 해체의 전 과정을 안정성을 확인하고 심사를 받게 되는데, 이러한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규제기관인 원자력 안전 위원회 (원안위) 입니다.

그 중에서 건설허가 심사의 경우 아래와 같은 절차를 거치게 됩니다.

 

4                                                                                                               출처 : 원자력 안전 위원회 블로그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하려는 사업자는 원자력 안전 위원회에 건설허가를 신청을 하게 되면, 그 산하기관인 한국 원자력 안전 기술원 (KINS)에 보내 안전성 심사를 받게 됩니다. 원자력 안전 위원회는 원자력 안전기술원이 제출한 안전성 심사 보고서, 사업자 제출서류를 꼼꼼히 살펴보고 건설허가 기준을 만족할 시에 최종적으로 건설을 허가합니다.

건설 허가기준에 대해서는 원자력법에 다음과 같이 명시되어 있습니다. 

원안위규정                                                                                                                                          출처 : 원자력 안전 위원회 블로그

 

원자력발전소의 건설은 원자력 안전 위원회의 엄격한 건설허가 안전성 심사 과정을 모두 거쳐야만 가능한 것입니다. 즉, 여러 과정을 거친 꼼꼼한 안전성 심사를 통과해야만 건설이 가능하게 됩니다.

 

 

6                                                                                                                                                        출처 : www.iter.org

그렇다면 원자력 발전소를 지을 때도 아파트와 똑같은 콘크리트를 사용할까?

그렇지 않습니다. 원자력 발전소 건설에는 방사선 물질의 위험을 막아주는 차폐 콘크리트를 사용하여 건설합니다.

차폐콘크리트생체방호를 위하여 감마선(γ)과 중성자 등의 방사선을 차폐할 목적으로 사용되는 콘크리트 입니다.

생체 방호목적으로 설계 시, 감마선(γ)뿐 아니라 α선, β선, γ선, x선, 중성자등에 대해서도 유효하게 작용되며, 차폐성능은 밀도와 두께에 비례합니다. 다시말해 두께가 일정하다면 큰 밀도, 밀도가 일정하다면 두꺼울수록 향상되는 것이죠.

재료로는 밀도가 큰 골재, 중량골재(동슬래그, 연(납)슬래그, 산화슬래그 골재 등)를 사용해 밀도를 높게 하거나, 수화열 발생이 적은 시멘트를 사용하는 것이 유리합니다.

시멘트를 물로 비빌 때 발생하는 수화열은 콘크리트의 내부 온도를 상승시켜, 굳는 시간이 길어져 기온이 떨어지면서 내외의 온도차에 의한 균열 발생의 원인이 됩니다.

콘크리트 배합에는 필요한 물의 양, 시멘트량을 줄이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감수제를 사용하기도 하고 , 작업성 향상을 위해 플라이애시(석탄연료의 부산물), 차폐성능을 확보를 위해 혼화재도 사용합니다.

 

 

7                                                                                                                                                                                              출처 : naver

 

건축학도의 관점에서 들려드린 원자력 발전소 이야기 잘 들으셨나요? 

원자력 발전소의 건설에는 재료부터, 건설 허가, 건설구조에 이르기 까지 최고의 안전성을 고려합니다.

 

 7_nametag_신정훈

0

코멘트(1)

  • goodphy 3 년 전에

    그리고 수명 30년이 넘은 원전을 재사용하는 최고의 안전성을 추구하고 있지.

댓글 남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