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봄의 향을 느끼다! 봄냉이

  • 2015.02.23.
  • 2372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봄냉이

 

나시, 나생이, 나이, 나싱이, 나숭게 등의 별명을 가지고 있으며 청면초, 향선채, 제채라고 불리는 냉이.
잘 다듬은 냉이에 날콩가루를 살짝 묻혀, 팔팔 끓는 된장국에 넣고 한소끔 끓입니다.
그릇에 담기도 전에 온 집안 가득 퍼지는 봄내음. 냉이.

긴 겨울 끝에 오는 봄은 불현듯 왔다가 사라지는 아련한 계절이지만 땅 속의 풀을 밀어내고 꽃망울을 터트리는 신비의 계절입니다. 쌉쌀하면서도 입 안 가득 퍼지는 향긋한 나물의 향은 마치 봄을 떠먹는 것 같은데요.

겨울을 견뎌낸 냉이는 채소 중에서 단백질이 가장 많고 비타민 A와 C, 칼슘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우리의 몸에도 활기를 심어주는 듯합니다.

겨울내 말린 채소와 김장 김치로 비타민과 섬유질을 보충했던 과거에는 냉이가 참 반가운 나물이었습니다.
그래서 재래시장 노전에서 냉이를 바구니에 담아놓고 파는 할머니들을 보면 저도 모르게 손이 가고는 하는데요.

겨울을 야생에서 보낸 냉이는 잎이 거뭇한 색입니다.
비닐하우스에서 자란 냉이는 이 겨울 색이 없습니다.

요즘에는 비닐하우스에서 재배를 하기 때문에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나물이 되었죠.

 

맛있게 먹는 봄냉이

 

◆ 냉이 맛있게 먹기

어리고 연한 냉이는 날 것으로 양념하여 무쳐도 좋고, 약간 억센 것은 잎과 뿌리를 나누어 따로 데쳐서 무쳐 먹기도 합니다.

냉잇국은 조개나 마른 새우를 넣고 고추장을 풀어서 끓이기도 하는데요.
그 밖에 죽도 끓이고 밀가루 옷을 살짝 입혀지지 거나 튀기기도 합니다.
냉이나 푸른 잎의 나물류는 흔히 고추장으로 무치지만 된장으로 무쳐도 잘 어울린다.

 

◆ 냉이 무침

1. 냉이는 뿌리와 누런 잎은 떼고 굵은 것은 반으로 쪼개서 끓는 물에 뿌리를 데치고 잎은 따로 데쳐서 물기를 꼭 짭니다.
2. 된장, 고추장, 다진 파, 다진 마늘, 깨소금, 참기름을 넣어 고루 섞은 후에 데친 냉이를 넣어 주물러서 무칩니다.
된장만 넣고 무치기도 하고, 소금, 깨소금, 참기름에 묻혀 깔끔한 맛을 내기도 합니다.

 

◆ 냉잇국

가장 많이 하는 조리법으로 끓는 물에 쌀뜨물과 된장을 풀어서 국을 끓이면 냉이의 향이 더욱 돋보입니다.
여기에 조개나, 멸치, 잔새우 등을 넣어 맛을 냅니다. 냉이에 날콩가루를 무쳐서 된장국을 끓여도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비타민과 칼슘, 철분이 풍부한 냉이와 콩단백질이 풍부한 날콩가루를 묻혀 된장국을 끓이면 영양적으로 우수한 음식이 된다.

 

◆ 냉이 겨자무침

냉이를 다듬고 깨끗이 씻어 소금물에 데쳐 찬물에 헹구어 물기를 뺍니다.
겨자를 따뜻한 물에 풀어 매실효소를 넣고 소금으로 간을 한 뒤 냉이에 조금씩 넣어가며 무치고 다진 파와 다진 마늘과 깨소금을 넣어 마무리합니다.

 

◆ 냉이 튀김

뿌리와 줄기, 잎 전체를 잘 씻어 튀김가루를 입혀 살짝 튀겨냅니다.
쑥과 함께 해도 좋습니다. 아이들의 간식으로도 좋습니다.

 

◆ 냉이 손질·보관하기

길이는 10~15cm이고 몸에 털이 있으며 뿌리가 10~15cm에 이르는 냉이를 고를 때는 향이 진하고 뿌리가 너무 굵고 질기지 않으며 잎이 자그마하며 짙은 녹색인 것이 좋습니다.

냉이는 흙을 털어내고 누렇게 변한 겉잎은 뜯어내고 깨끗이 다듬습니다.
흐르는 물이 여러 번 씻어 흙이 남지 않도록 합니다.

냉이를 보관할 때는 살짝 데쳐서 냉장고에 보관합니다.
그 양이 많을 때에는 소분해서 냉동 저장하면 일 년 내내 냉이 맛을 볼 수 있습니다.

 

냉이의 영양과 효용

 

◆ 냉이의 영양·효용

냉이는 우리 삶의 터전에서 가장 낮은 땅에 붙어 자라며 군락을 이루고 있어 누구든 쉽게 캐서 먹을 수 있는 나물입니다.
겨울동안 부족했던 비타민과 단백질을 보충할 수 있고, 그 뿌리에는 인삼과 같은 영양 성분이 있어 면역을 키우는데도 도움이 되었습니다.

또한 비타민 A 성분이 많은 냉이는 간을 튼튼하게 하고 눈을 밝게 하며, 충혈을 멎게 하는데요.
냉이를 상용하면 눈병에 잘 걸리지 않고 눈이 맑아진다고 합니다.

눈을 밝게 하고 시력을 보호하는 효능이 있어 말린 냉이를 가루로 먹거나 눈이 붓고 침침할 때 냉이 뿌리를 찧어 만든 즙을 눈에 넣으면 즉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한의학에서는 냉이의 뿌리를 포함한 모든 부분을 제채라 하여 약재로 쓰는데 꽃이 필 때 채취하여 햇볕에 말리거나 생풀로 씁니다.

냉이는 비장을 튼튼히 하기 때문에 위궤양 등에 사용되며 치질, 폐결핵, 이뇨제, 혈압강하, 지사제, 건위소화제, 지혈제, 자궁출혈 및 월경과다 치료제로도 이용합니다.

그 외에도 냉이 씨를 옷장에 넣어두면 벌레가 생기지 않는다고 합니다.

 

제철음식은 맛도 영양도 좋지요. 흔하기 때문에 가격도 만족스럽습니다.
제철음식은 그 계절에 우리에게 꼭 필요한 영양분을 담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봄철 음식은 겨울동안 느리고 움츠렸던 몸을 깨우는 활력이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냉이도 차갑게 언 땅을 뚫고 나오는 자생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먹는 이들에게 미각을 깨우고, 후각을 열고, 눈을 뜨게 합니다.

인삼 같은 영양을 지닌 냉이 먹고 봄기운 충전하세요.

블로그지기

0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