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정월대보름의 풍습 알아보기

  • 2015.03.05.
  • 2097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20150305_khnp_moon_01

 

정월은 음력 1월을 뜻하죠.

한 해의 시작인 정월의 보름날은 그만큼 중요한 의미를 지니기 때문에 ‘대보름‘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설날인 음력 1월 1일부터 1월 15일인 정월대보름 사이에는 어른들께 세배를 다니는 기간이기도 합니다.

또한 정월대보름에는 오곡밥과 약식, 부럼, 귀밝이술, 묵은 나물 등의 음식을 먹으며 한 해를 무사히 보낼 수 있도록 기원하기도 합니다.

정월대보름에 담긴 음식과 놀이 문화를 살펴보고 그 의미를 살펴보겠습니다.

 

◆ 오곡밥의 의미

오곡밥은 말 그대로 찹쌀, 팥, 콩, 조, 수수 이렇게 다섯 가지 곡식으로 지은 밥을 말합니다.

오행의 청, 적, 황, 백, 흑의 기운이 골고루 들어간 오곡밥은 오장 육부를 편안하게 하고 기운을 보충해주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옛날에는 세 집 이상의 밥을 얻어먹어야 효험이 있다 하여 이웃끼리 오곡밥을 지어 나누어 먹었다고 합니다.

팥에는 해독과 이뇨작용이 있으며 수수는 콜레스테롤 흡수를 억제하고 고지혈 예방과 혈당 강하 혈전 억제 등 생활습관 병에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조는 소화 흡수가 잘되고 뼈도 튼튼해지며 신체 균형을 맞추는데 도움이 됩니다.

검정콩은 단백질이 풍부하고 검은 껍질에는 안토시아닌 색소가 풍부해 노화 방지에 좋습니다.
찹쌀은 재료들이 잘 어우러지도록 끈기를 주며 비타민 E가 풍부해 항산화제 역할도 합니다.

정월대보름에는 약식을 먹기도 했는데 약식에 들어가는 대추나 밤, 잣은 서민들에게 구하기 어려운 재료라서 오곡밥을 지어먹기 시작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 묵은 나물

‘동국세시기’를 보면 정월대보름에 묵은 나물을 먹으면 그 해에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묵은 나물은 봄, 여름, 가을에 나오는 다양한 나물들을 삶아서 미리 말려두었던 것을 사용합니다.
보통의 정성으로는 묵은 나물 요리를 해먹기가 어려웠겠지요?

각 계절의 기운이 담긴 나물에는 영양소의 농도가 더 짙어지고 섬유질도 풍부해 건강에 이롭고 참 지혜로운 음식입니다.
고사리, 취나물, 시래기, 취나물, 호박고지, 가지고지 등의 묵은 나물은 물에 불렸다가 국간장이나 소금으로 간을 하고 들기름에 볶아 먹으면 오곡밥과 잘 어울리는 식사가 됩니다.

 

부럼깨기

 

◆ 부럼 깨기

부럼은 견과류를 말합니다.
딱딱한 껍질째 준비한 땅콩, 호두, 밤, 잣, 은행을 깨서 먹으면 부스럼이 생기지 않는다고 합니다.

영양학적으로 봤을 때 그 이유는 견과류에 포함된 불포화지방산이 피부를 부드럽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겨울 동안 건조했던 피부에 윤기를 줄 수 있겠죠?

또한 견과류에는 아연이 풍부해서 귀밝이술과 함께 부럼을 먹으면 귀속 신경의 활동을 원활하게 한다고 합니다.
또한 딱딱한 껍질을 깨는 행위 자체가 부스럼을 막는다는 의미도 있습니다.

 

◆ 귀밝이술

정월대보름 아침 눈을 뜨자마자 아무 말도 하기 전에 데우지 않은 청주를 한 잔 마시면 귀가 밝아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한 해 동안 즐겁고 좋은 소식만 듣는다고 해서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마셨다고 합니다.

아이들에게 술을 준 것은 어른들의 말씀을 잘 들어야 한다는 의미가 있었다고 합니다.

 

◆ 내 더위 사라

더위팔기는 짓궂은 장난인데요.

정월 대보름날 아침 ‘아무개야~’하고 친구를 부른 뒤 친구가 대답할 때 ‘내 더위 사가라~’하고 더위를 팔면 그 해에 더위를 타지 않았다는 이야기입니다.

 

쥐불놀이

 

◆ 쥐불놀이

우리가 지금 알고 있는 쥐불놀이는 깡통에 마른 풀을 담고 불을 붙여 돌리는 놀이인데요.
예전에는 논이나 밭의 마른 풀을 태우는 놀이였다고 합니다.

논이나 밭이 불을 놓아 벌레를 잡고 쥐를 잡아 농사가 잘 되게 하려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몇 해 전 실제로 쥐불을 밭에 놓았다가 사고가 있기도 했습니다.
갑자기 바람이 세져서 큰 사고가 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겠습니다.

 

◆ 달집태우기

정월대보름 행사는 주로 마을 단위로 이루어졌는데요.
농사를 하려면 서로 도와가며 했기 때문에 공동의 행사가 되었습니다.

달집태우기도 온 동네 사람들이 모여서 나뭇가지를 높이 쌓아 달집을 만들고 태우는 풍속이었습니다.
나쁜 기운을 모두 불에 태운다는 의미가 있었는데요.

요즘은 달집에 소원이 적힌 종이를 매달아 함께 태운다고 합니다.

 

주로 농사를 짓던 시절에는 하늘의 움직임, 변화에 매우 민감했을 겁니다.
일기를 주관하는 하늘이 적당한 때에 비와 바람, 해와 눈을 내려줘야 먹을 양식을 마련하고 살아갈 수 있었기 때문이겠죠.
그러므로 달이 차고 이지러짐 구름이 희고 검게 변하는 현상에 민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제는 시대가 달라졌고, 생업이 다양해졌지만 우리는 아직도 달을 보며 소원을 빌고, 마음을 고백하기도 합니다.
늘 내 머리 위에서 나를 따라오는 달과 별은 수호신 같기도 합니다.

바쁘게 살다 보면 달님 한 번 볼 시간도 없지요.
올해는 정월대보름에 달에게 소원을 빌어보세요. 그리고 아시죠?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아야 이루어진다는 것을요!

 

블로그지기

0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