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중앙연구원은 지금!_원전해체기술 개발

  • 2015.06.02.
  • 2027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현재 가동 중인 국내 모든 원전은 2017년 7월까지 의무적으로 해체계획서를 원안위에 제출해야…
신규원전은 건설단계부터 원전해체계획서 제출 의무화
당장 해체할 계획이 없더라도 해체계획서 작성, 주기적 갱신해야….<원자력안전법 제28조(발전용원자로 및 관계시설의 해체)·부칙 제2조(해체계획서의 승인에 관한 경과조치)>

이제 원전해체는 피할 수 없는 현실입니다.thinking

IEA(International Energy Agency)는 2040년까지 원자로 434기(‘13년 말 기준, IAEA PRIS) 중 200여기가 영구 정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해체비용은 약 110조원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국내 원전 해체기술을 서둘러 확보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이를 위해 한수원은 2013년에 기술개발 로드맵을 마련하였고, 중앙연구원에서 로드맵 이행계획을 수립, 원전해체 표준설계 및 해체계획서 개발, 계통 제염기술 개발 등의 과제를 수행 중에 있습니다. 현재는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 관련 예비해체계획서 작성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 원전해체(NPP Decommissioning) : 수명을 종료한 다양한 종류의 원자력시설을 안전하고 경제적으로 처리(제염, 철거 등)하는 것으로, 대상 시설의 특성과 조건에 따라 해체 상황이 각각 다르기에 적합한 기술을 적용하여 수행해야 합니다.

* 2014년 말 가동 중인 전 세계 원전 중에서 약 150여기가 영구정지 또는 해체가 진행 중인 상태이고, 이중 18기가 해체를 완료한 상태입니다.

이에 중앙연구원은 다가올 첫 국내 원전의 해체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해체기술을 확보하여 우리 손으로 직접 해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단계(기간) 목표 개발 내용
1단계(‘13 ~ ’17) 표준해체 기술모델 개발 ■ 해체설계 기술요건 정립
■ 해체 기본설계·해체계획서 작성
■ 제염·해체 요소기술 개발
■ 해체 실증설비 개발
2단계(‘18 ~ ’22) 해체사업 적용기술 개발 ■ 표준해체 기술모델 최적화
■ 노형별 해체절차서 개발
■ 제염·해체 적용기술 개발
■ 해체폐기물 처리설비 구축
3단계(‘23 ~ ) 해체기술 고도화 ■ 원전해체 설계기술 수출 상품화
■ 제염·해체 요소기술 고도화

 

blog-150528-1

 

블로그지기

1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