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합성세제 없이 안전한 친환경 청소법!

  • 2015.06.10.
  • 1956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친환경 청소법

 

우리는 하기 싫은 일을 해야 될 때가 되면 갑자기 주변의 사소한 것이 마음에 걸려 정작 중요한 일을 뒤로 미뤄버리는 행동들을 하게 됩니다.

주기적으로 해야 하는 ‘청소’도 그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데요.

귀찮고, 번거롭고, 힘들다는 이유로 뒤로 미뤄 버리기 일쑤입니다.
자녀가 있는 집이라면 청결은 빼놓을 수 없는 일이기도 하지요.

그래서 귀찮고 번거로운 청소를 편하게 하기 위해 각종 청소용품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중에도 특히 청소용 합성세제들은 찌든 때를 제거해야 되기 때문에 독한 세제들이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건강한 사람들이라면 특별하게 큰 문제는 없겠지만 아이들은 그렇지 않아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는 걱정이 안 될 수가 없습니다.

아이를 생각하면 세제를 쓰기도 좀 걸리고 그렇다고 청소를 미루기도 불편한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안심하고 청소를 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오늘은 세제 없이 청소할 수 있는 친환경 청소법을 알려드립니다.

 

친환경 청소법

 

◆ 과학이 숨 쉰다! 친환경 청소 방법들

친환경 청소라고 해서 아무거나 막 사용할 수는 없겠죠?

지금부터 과학이 숨 쉬는 친환경 청소방법들을 소개해 드리니 주목해 주세요.

 

1. 베이킹소다를 활용해, 벽면을 닦는다.

타일 벽면과 선반 등은 베이킹소다를 묻힌 헝겊으로 깨끗이 닦아내면 깨끗하게 닦입니다.

시중에 판매되는 락스에는 염소 성분이 있기 때문에 되도록 피하는데 이유는 염소 성분은 각종 세균을 없애주지만 손에 묻으면 피부 단백질도 녹여 버리기 때문입니다.

락스를 사용하는 경우는 창문 틈새의 실리콘 부분 등 청소가 어려운 미세한 부분의 때가 잘 지워지지 않을 때 사용하고 청소 후 락스 특유의 냄새가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하루 정도(염소 성분은 하루면 대부분 증발합니다) 통풍을 시킵니다.

금붕어를 키우는 어항의 물을 갈아줄 때 수돗물에 바로 넣지 않고 하루 정도 지난 뒤 넣어주는데 이는 염소 성분이 하루 정도면 증발해서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환경이 되는 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2. 샤워기는 식초물로, 녹슨 세면대는 토마토와 콜라를 이용해 닦으면 깨끗해집니다.

샤워기를 사용할 때 특히 ‘수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물살이 약한 샤워기의 경우 대부분 물이 나오는 구멍 주변에 물때가 끼어 수압이 약해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물때로 막힌 샤워기 구멍을 시원하게 뚫어주려면 식초물을 이용하면 좋습니다.

온수 1ℓ과 식초 1컵을 섞은 물에 샤워기를 약 1시간 정도 담가둡니다.
그 후에 칫솔로 문지르고 찬물로 헹구면 구멍 주변의 물때가 말끔하게 제거됩니다.

사용하는 세면대나 주방 도구(스테인리스로 만들어진 칼 또는 가위 등)에 녹이 생겼다면 토마토를 반으로 쪼개 문질러주면 도움이 됩니다.

토마토가 없을 때는 마른 헝겊에 콜라를 묻혀 닦아내는 방법도 있습니다.
토마토와 콜라에는 인산염 성분이 들어 있어 녹이 슨 부분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고 더 이상 녹이 슬지 않도록 예방하는 역할을 해줍니다.

 

3. 베이킹 소다수와 식초로 배수구 뚫을 수 있습니다.

화장실의 막힌 배수구는 탄산수 1컵에 베이킹소다 1 작은 술을 넣어 베이킹 소다수를 만들고, 여기에 식초를 1:1 비율로 섞어줍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천연세제를 하수구에 부으면 거품이 올라오는데 이때 거품에 뜨거운 물을 부어주시면 막힌 하수구가 시원하게 뚫립니다.

 

친환경 청소법

 

◆ 청소에도 순서가 있다!

평소의 청소를 할 때 순서를 정하지 않고 되는대로 하거나 눈 보이는 대로 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순서가 없어 보이는 청소도 사실은 순서가 있습니다.

청소의 순서는 ‘위에서 아래로, 바깥에서 안쪽으로’하는 것이 기본입니다.
이런 원칙으로 청소의 순서를 계획해 보면 집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베란다, 거실, 욕실, 주방, 안방 순으로 청소가 이뤄질 것입니다.

청소를 안쪽부터 하는 이유는 안쪽부터 시작하면 베란다나 창밖의 먼지가 다시 안으로 들어오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바깥쪽인 베란다를 먼저 청소하면 빨래를 말리거나 집 안에 있는 물건을 밖으로 내놓고 청소를 할 수 있어 청소가 한결 수월해집니다.

각 방은 천장, 벽, 가구, 바닥 순으로 청소해 위쪽을 먼저 청소를 시작해 마지막에 바닥에 떨어진 먼지들을 정리하는 방식으로 하면 도움이 됩니다.

 

오늘은 친환경 청소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합성세제를 사용하지 않는 청소법으로 건강 걱정도 줄이고 집의 청소도 성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오늘 소개해 드린 방법 외에도 많은 방법들이 있습니다.

냄새를 지우는 방법부터 더러워진 물건을 다시 깨끗하게 만드는 여러 방법들이 tv나 블로그, 페이스북 같은 SNS에도 자주 소개되고 있으니 꼭 활용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블로그지기

1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