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수고했어! 고리원전 1호기 – 고리원전의 역사

  • 2015.06.17.
  • 3479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20150617_한수원_고리1호기_01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6월 16일(화) 이사회를 열어 논의 끝에 고리 1호기의 2차 계속 운전 신청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최초의 원전 고리 1호기가 37년의 활동을 마치고 영구 정지에 들어가게 된 것입니다.

앞으로 고리 1호기 1차 계속 운전이 종료되는 2017년 6월까지 철저한 안전운전과 함께 영구 정지 및 해체 준비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여러분에게 ‘고리 1호기’ 어떤 의미로 다가오시나요?

 

많은 분들이 다른 원전과 차이점이 없다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고리 1호기는 ‘최초’라는 특별함을 갖고 있습니다.
무엇이든지 ‘최초’라는 의미는 남다르기 마련인데요.

37년간 최초의 원전으로 열심히 일해준 고리 1호기의 역사, 활약, 안전 해체까지 3편으로 나누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오늘은 먼저 고리원전의 역사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고리1호기

 

◆ 원자력발전 도입을 위한 준비!

인류 역사에서 원자력은 1945년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되면서 첫선을 보였습니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원자력의 등장은 인류에게 엄청난 공포를 안겨주었습니다.

하지만 1953년 미국 아이젠하워 대통령의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선언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창설되었습니다.
이후 1957년 대한민국 역시 IAEA 헌장에 서명하고 협약 체결과 동시에 회원국으로 가입하게 되었습니다.

 

※ 국제원자력기구 :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촉진을 통한 전세계의 평화, 보건 및 번영을 증진하고 원자력의 군사적 전용 억제를 목적으로 설립된 국제연합 소속의 기구.

 

우리나라가 원자력발전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갖게 된 것은 1962년 11월 ‘원자력발전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원자력발전 준비를 구체화하면서 부터였습니다.

당시 우리나라의 에너지자원의 부족을 감안하여 새로운 대체 에너지자원의 개발이 시급한 상태였습니다.
따라서 장래의 에너지자원으로는 원자력이 가장 유망하였고 원자력발전소 건설 계획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한수원_고리1호기

 

◆ 국내 첫 원전 고리1호기

우리나라 첫 번째 원전이 될 고리 1호기 부지선정을 위한 기초조사는 1964년 말부터 약 7개월에 걸쳐 실시되었습니다.

당시 우리나라의 전력수요의 중심지는 서울과 부산, 그리고 대대적인 개발이 진행되던 울산공업지대였습니다.

따라서 서울과 가까운 한강 하류, 부산과 울산을 연결하는 동남해안을 중심으로 원전을 건설해야 한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습니다. 하지만 기초조사 과정에서 부적합하다는 결과로 지역선정이 다시 필요했습니다.

이후 장안면 월내리, 길천리, 고리지역으로 후보가 추가 되었고 결국 월내, 길천, 고리를 묶는 고리가 원전단지로 결정되게 되었습니다. 이후 1968년부터 원자력청에서 고리지역에 대한 조사를 통해 부지로 양호하다는 합격점을 받아 최종 후보부지로 선정되었습니다.

1969년 계약협상 시점에서 당시 국내 총 발전설비용량은 184만kW의 약 31%를 차지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1971년 착공시점에서 고리원전 1호기 사업비 1,560억원은 국내총생산의 약 5%에 달하는 금액으로 역사상 최대의 국책사업이었습니다.

 

고리1호기는 건설 착수 7년만여 만인 1977년 4월 23일 현장공사를 마치고 원전연료 장전 준비를 완료했습니다.

원전 건설 자체가 처음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공사 과정 하나하나가 모두 역사적인 의미를 지녔고,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질적 수준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1978년 3월 23일 100% 출력 성능에 도달하게 되었고 4월29일 정부에 사용개시 신고를 함으로써 상업운전에 돌입하게 되었습니다.

 

한수원_고리1호기

 

1978년 고리1호기 준공당시 설비용량은 58.7만kW로 당시 전체 발전설비용량 659만kW의 9%를 담당했습니다.
또한 고리1호기 발전단가는 9.21원/kWh로 화력발전 발전단가 16.0원/kWh에 비해 42%나 저렴했습니다.

저렴하고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통해 1979년 2차 오일쇼크를 극복할 수 있었고, 1970년대 한강의 기적과 에너지자립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오늘은 고리원전 1호기의 역사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고리1호기는 해외기술에 의존해 턴키방식으로 건설된 이후 UAE 원전수출까지 만들어낸 40년 원전 역사의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음 시간에는 고리원전 수고했어 2편: 고리원전의 활약으로 찾아오도록 하겠습니다.

 

블로그지기

0

코멘트(1)

  • 윤묘진 2 년 전에

    고리 1호기가 가동을 영구 적으로 멈춘다고하니 몹시 서ㅗ운하고 허전하네요.
    37년 동안 우리나라의 농, 공, 산업은 물논 대한민국의 발전에 기여한 바 컷는데
    과학의 첨단을 보여주는 제어실을 보니 더욱 감회가 깊습니다!
    그 동안 사명을 다한 고리1호기와 그 속에서 일하신 한수원 여러분께 감사의 박수를 아낌없이 보내 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