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우리 몸을 움직이는 붉은 액체 ‘혈액’

  • 2015.07.23.
  • 2652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혈액

 

우리의 몸은 어떻게 작동하는 걸까요?

우리의 몸은 크게 뼈, 근육, 뇌, 혈액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요소가 복잡하게 얽혀있지만 놀라우리만치 자연스럽게 각각의 제 기능을 수행합니다.

이러한 기능 수행에 있어 붉은색 액체 상태의 물질인 혈액은 신체에 반드시 필요한 에너지를 골고루 전달하는 기능을 수행하며, 영양과 산소 혹은 노폐물 등 각종 물질들을 전달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체열의 분포를 균등하게 하며, 체내의 면역체계에도 관여하고 있습니다.

혈액은 전신의 혈관 내부를 흐르고, 체중의 약 8%를 차지하며, 성인의 경우 보통 4~6L 가량의 혈액이 전신을 순환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혈액, 즉 피는 동물의 생존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며 전체 혈액의 3분의 1 이상을 잃게 될 경우 쇼크로 사망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우리의 몸에 무척이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 혈액에 대해서 더 자세히 살펴보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혈액

 

◆ 혈액의 구성과 역할

혈액은 어떤 성분으로 어떻게 이루어져 있을까요?

혈액은 일종의 결합된 조직으로써, 크게 ‘혈구’와 ‘혈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혈장’은 혈액에서 약 55%를 차지하는 액체 성분입니다. 각종 나트륨, 칼륨 등 각종 ‘미네랄 영양소’와 ‘호르몬’과 생명유지에 필수적인 혈액응고인자, 전해질 등을 포함하며 주로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혈구는 혈액에서 약 45%를 차지하는 세포 성분입니다. 적혈구, 백혈구 및 혈소판으로 이루어져 있고, 대부분 적혈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혈액이 본디 옅은 노란색이나 붉은색으로 보이는 이유는 혈액 속에 포함된 적혈구가 붉은색이기 때문입니다.

세부적인 기능으로써 적혈구는 헤모글로빈이라는 단백질을 통해 산소를 운반하고, 백혈구는 과립구 및 림프구로 나뉘며 이들은 외부의 침입에 대항하여 반응합니다. 과립구는 이물질을 세포 내로 포식하고 소화시키고, 림프구는 외부 병원체에 대한 항체를 생성합니다. 그리고 혈소판은 혈장 내의 단백질과 함께 혈액의 응고 즉 출혈을 멈추게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합니다.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은 골수에 있는 줄기세포에서 만들어지는데 적혈구는 하루 약 2000억 개, 백혈구와 혈소판은 하루에 약 1000억 개가 만들어집니다. 이렇게 생성된 혈액은 모세혈관을 통해 심장에서 나오는 동맥과 심장으로 들어가는 정맥 그리고 신체의 각 부분으로 세세하게 연결되어 흐릅니다.

이처럼 혈액은 다양한 성분이 포함되고 제각각 명확한 기능을 수행하기 때문에 혈액을 분석하여 신체의 상태를 파악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혈액

 

◆ 혈액형의 오해와 진실

이번에는 혈액형에 대한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혈액형은 ABO식 혈액형이 유명하나 이 외에도 RH식, MNSs, Lewis Duffy, Kidd 등 무려 500여 가지의 혈액형이 존재한다고 합니다.

20세기 초 유럽에서는 ABO 식 혈액형 지식이 도입과 혈액형에 따른 인종 우열 이론이 대두되었습니다. 이 이론은 A형이 우수하고 B형은 뒤떨어지며, 따라서 B형이 비교적 많은 아시아인들은 원래 뒤떨어진 인종이라는 주장이며, 이후 이러한 주장은 거짓인 것으로 밝혀졌고, 이후에도 혈액형과 성격을 연결하려는 노력이 있었지만, 그다지 지지를 얻진 못하고 일단 사라졌습니다.

1971년 일본의 ‘노오미’ 작가의 지인관찰을 통한 ABO식 혈액형과 성격의 연관성에 대해 저술한 책인 ‘혈액형 인간학‘이 유행을 일으켰고, 이후 여성지 등을 중심으로 궁합문제, 직업문제, 대인관계, 학습법 등으로 응용되고 온갖 파생 상품들도 생겨나게 되었습니다.

이후 여러 학자들의 비판으로 그 붐이 가라앉긴 했지만, 현재도 많은 관련 잡지와 책 등이 출판되고 있으며 점술업 등에서도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혈액형 성격설 맹신자들 사이에서는 어느 정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과가 나타난다는 심리학회의 연구결과가 있는데, 이는 피그말리온 효과에 의한 것이라 합니다. 피그말리온 효과란 타인이 나에게 기대하는 것이 있으면 기대에 부응하는 쪽으로 변하려고 노력하게 되는 것입니다.

 

오늘은 우리 몸에서 우리의 에너지가 되는 혈액 대한 자세한 이야기와 혈액형에 대한 진실과 오해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재미로는 좋지만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혈액형별 성격 진단을 너무 믿으실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상으로 포스팅을 마치며, 다음에 더 알차고 유익한 정보로 찾아오겠습니다.

 

블로그지기

0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