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쓰레기를 재활용하다 ‘대체 소재 디자인’

  • 2015.11.20.
  • 2204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KHNP_01

 

최근에는 폐기물을 재활용한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상품의 포장재와 공병 등을 재활용하는 리 패키지 운동뿐만 아니라, 낮은 가격으로 생산 가능한 실용적 기능의 생산품들 출시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대체 소재 디자인 제품들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KHNP_02

 

◆ 드럼통 컴퓨터?

아직도 아프리카에서는 컴퓨터를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이 있는데요.
국제 기구인 유니세프에서 특별한 컴퓨터를 만들어 우간다 한 오지 마을에 컴퓨터를 설치하게 되었습니다.

동그란 드럼통 모양의 이 컴퓨터는 실제로 철제 드럼통을 재활용해 만들었는데요.
마땅한 정보 창구가 없는 이들에게 드럼통 컴퓨터는 매우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친지나 친구들의 소식을 듣기 위해 수십 킬로 미터를 걸어야 했던 현지 주민들은 공용 컴퓨터로 인해 이제는 이메일로 소식을 주고받게 되었고, 인터넷 쇼핑몰을 이용해 필요한 물건을 구매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인터넷 정보를 통해 날씨를 예측하고 재난 등에 대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우간다뿐 아니라 아프리카 오지 마을 전역에 공급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가 이러한 드럼통 컴퓨터를 제작한 이유는 아이들의 교육뿐 아니라 자연재해가 많은 지역 사람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입니다.

처음에는 일반적인 컴퓨터를 공급했지만 전기가 지속적으로 공급되기 어렵고 현지에서 제작하기에는 컴퓨터의 각종 부품들 역시 구하기가 어렵다는 단점이 발생하였고, 제작 비용 및 물류 이동 비용을 포함한다면 그 부담은 두 배가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공용 컴퓨터를 제작했을 때 야외에서 키오스크 용도로 활용해야 더욱 많은 주민들이 쉽게 컴퓨터를 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일반 가정용 컴퓨터에 비해 저렴하면서도 튼튼해야 하는 이유였습니다. 그렇게 저가의 재활용 드럼통과 방수 키보드, 태양 전지 패널, 저전력 노트북으로 구성된 컴퓨터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KHNP_03

 

◆ 페트병 제작한 크리스마스 트리

2015년에도 어김없이 겨울이 다가올 것입니다. 겨울이 되면 무르익는 연말 분위기와 함께 등장하는 것이 바로 크리스마스트리인데요. 대형 도시 한복판은 물론 교회와 성당 아이들이 있는 일반 가정 집까지 크리스마스트리는 겨울의 마스코트와도 같은 존재가 됩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정으로 인해 겨울만 되면 수만 그루의 나무가 잘려나가게 되죠. 한철만 쓰고 버려지는 것을 고려할 때 이 역시 개선이 필요할 것입니다.

유럽 동북부에 위치한 리투아니아의 사례가 참신한 영감을 주고 있는데요. 매년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다양한 재활용 소재로 크리스마스트리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바로 페트병을 재활용한 크리스마스트리입니다.

초록빛의 페트병이 층층이 쌓여 일반 크리스마스트리 못지않은 장관을 연출할 수 있는데요. 처음에 이들은 어려워진 경제 사정에 자원 절감을 이루자는 의미에서 페트병 재활용 트리를 기획하게 되었지만, 환경을 지키기 위한 나름의 노력인 동시에 절약이라는 의미도 담게 되었습니다.

 

KHNP_04

 

◆ 콜라병으로 만든 식기

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음료수는 무엇일까요? 아마 머리에 떠오르는 탄산음료가 있습니다. 바로 콜라입니다. 세계 판매량 1위를 고수하고 있는 콜라는 가장 많은 음료수 병이 생산되고 또 버려지는 현실에 처해있습니다.

이를 위해 코카콜라는 일본의 디자인 스튜디오인 넨도와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버려지는 콜라병을 모아 새로운 스타일로 재탄생 시키고 있습니다. 바로 콜라병을 재가공해 새로운 용기로 만들어내는 것입니다.

콜라병으로 식기를 만들면 기존 제품 못지않은 멋스러운 식기가 탄생할 수 있음을 직감하고, 오키 사토는 그 즉시 콜라병을 분쇄해 새롭게 가공함으로써 청록의 아름다움 빛깔이 담겨있는 식기로 재탄생 시켰습니다.

밥그릇, 국그릇 등 용도에 따라 크기도 다양합니다. 투명한 식기에 부드러운 선이 어우러지고 콜라병의 독특한 빛깔이 더해져 기존의 식기 제품들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은은함이 엿보입니다. 무엇보다 업체 스스로가 적극 나서 자원의 재활용을 유도했다는 점이 주목할 만 한데요.

앞으로도 많은 양의 음료수는 소비될 것이고 또 그 만큼의 쓰레기가 양산될 것이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소비되는 자원을 최대한 재활용하는 노력이 필요해 보여지고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코카콜라의 이러한 디자인 제품은 행동은 의미가 있습니다.

 

오늘은 대체 소재 디자인 제품들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위에서 살펴본 아이디어 제품들은 조금은 투박해 보이고 촌스러워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사람들에겐 이러한 아이디어가 생활에 필요할 수도 있으며, 작은 아이디어와 기술이 우리 생활에 변화를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그냥 버려질 수 있는 물건들이 다시 한번 활용될 수 있다면 앞으로 폐기물을 최소화에 도움이 되지는 않을까요?

 

블로그지기

0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