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한수원, 지열발전으로 신재생 사업영역 확대

  • 2015.12.24.
  • 2132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포항지열발전 시추현장도

[포항 지열발전 시추현장도]

경북 포항시 흥해읍 남송리. 이곳에서 국내 최초로 지열발전소 건설이 한창입니다.

한수원은 지열발전 실증시험 완료 뒤 상용화 단계에 포항지열발전에 지분투자방식으로 사업에 진출하기로해 신재생발전 영역을 확대합니다. 경상북도 포항시 흥해읍 남송리 일대에 건립 예정인 포항지열발전사업은 ㈜넥스지오가 주관하는 ‘MW급 지열발전 상용화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이 지원합니다.

MOU체결식

[한수원-넥스지오-포항지열발전 MOU 체결식(‘15.12.15/코엑스)]

◐ 지하 5 km내외의 지열 이용

포항지열발전은 2016년 4월 1단계 1.2MW 실증사업 완료 뒤 2단계 상용화 단계에서 설비용량 5MW를 증설해 총규모 6.2MW로 2017년 12월 준공 예정입니다. (6.2MW는 약 4000가구가 동시에 전기를 사용할 수 정도의 용량입니다.)

포항지열발전사업은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화산지대가 아닌 곳에서 지하 5km 내외의 지열을 이용하는 핵심기술을 통해 MW급 지열발전소를 건설하는 야심찬 사업입니다. 지난 2012년 100℃ 이상의 열원을 확인했으며, 2016년 초까지 지하 4km 내외의 심부시추하면 발전에 필요한 약 160℃의 물을 끌어 올릴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 24시간 발전하는 청정발전소

지열발전은 깊은 땅 속 고온의 열을 이용해 터빈을 돌림으로써 전력을 생산하는 까닭에 날씨와 시간에 따라 발전제한을 받는 풍력, 태양광과 달리 24시간 지속적인 발전이 가능하며 연료공급이 필요없다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열발전원리도

전 세계 지열발전 설비용량은 2012년 기준 약 12GW이며, 이중 미국이 3GW로 최대설비용량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지열발전은 화산지대 국가에서만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왔으나, 최근 독일을 중심으로 비화산지대 적용 신기술(EGS)*을 활용한 상용화 발전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 인공저류층 생성기술(EGS : Enhanced Geothermal System) : 국내 화강암 지대와 같이 심부 고온의 지열수가 부족한 환경에 인공적으로 저류층을 생성하여 고온지열 에너지를 활용하는 기술


세계 지열발전 설비 용량증가추이

포항지열발전사업은 정부·공기업·연구기관·기업체 등이 공동 참여하여 정부3.0 실행 이념인 사업정보의 공유·소통·협력 분야 등의 좋은 사례가 될 전망입니다.

포항 등 동해남부지역 일대는 대규모 지열발전설비 증설이 가능한 지역으로 포항지열발전이 완공되면 국내최초의 지열발전이라는 랜드마크 효과뿐만 아니라 ‘원자력-신재생 공존’의 롤 모델이 될 전망이며 특히 한수원 본사 이전 예정지역인 경주시와도 인접해 지역친화형 사업의 좋은 본보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수원은 우리나라 전체 전력의 약 30% 이상을 공급하는 국내 최대의 발전회사로 원자력발전 외에도 태양광, 풍력발전 그리고 세계최대규모인 경기연료전지(58.8MW)의 설비운영으로 국내 최고의 신재생에너지기업이기도 합니다. ^^

>> 한수원 신재생 사업보기 

 

포항지열발전 사업개요

◈ 설치위치 : 경상북도 포항시 흥해읍
◈ 총설비규모 : 발전시설 6.2MW
– 1단계 연구개발사업 1.2MW, 2단계 상용화 사업 : 5MW
◈ 사업부지 : 대지면적(약 13,500㎡), 건축면적(약 450㎡)
◈ 총사업비 : 약 798억원 [국비지원 185억원 포함] ◈ 시 행 자 : 포항지열발전㈜

1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