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원전 자투리 땅에 태양광발전소 건설 확대

  • 2016.03.30.
  • 790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한국수력원자력(주)이 정부의 에너지신산업 확대방침에 따라 올해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에 위치한 고리원자력본부의 유휴부지에 5MW급 태양광발전소를 자체건설하기로 하였습니다.

한빛 솔라파크 조감도

 

고리본부 태양광은 신고리 3,4호기 인접지에 건립되며 약 3,400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5MW 용량으로 올해 9월 착공하여 2017년 2월에 준공될 예정입니다.

또한 2030 에너지신산업 4대분야인 저탄소 발전의 역량강화를 위해 신재생에너지발전 확대투자 및 자체건설 계획을 수립하였으며, 『원자력-신재생』상생경영을 위해 고리본부 태양광발전소를 시작으로 각 원전 유휴부지에 총 35MW의 태양광발전소 자체건설을 추진 중입니다. 그리고 수력 및 양수발전소의 상/하부 저수지를 활용한 수상 태양광발전소 10MW 건설도 계획하고 있습니다.

본 건설사업을 통해 추적식 태양광설비, 태양광 조형물, 소형풍력(ESS포함)을 시범설치 및 운영하여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과 신산업 및 신재생에너지 확산 필요성을 알릴 예정이며,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보급사업을 위한 한수원형 친환경에너지타운(발전소 주변의 산촌/어촌형) 기반조성을 시험할 계획입니다.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주차장에 건설된 태양광 설비

 

한수원은 경주본사 사옥에도 신재생에너지원인 태양광 751KW 및 지열 2,391KW, 태양열 306KW, 광덕트 9개소, ESS 2,000KW를 운영 중이며 앞으로도 에너지신산업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 할 예정입니다.

0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