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3대 식중독 균으로 알아본 식중독 예방하기

  • 2017.06.14.
  • 78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식중독, 여름식중독, 식중독 예방, 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

유해한 미생물에 오염되거나 유독물질에 오염된 식품의 섭취로 발생하는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인 식중독. 매년 날씨가 더워지는 여름철마다 더 많이 발생하여 많은 사람들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식중독은 세균, 바이러스에 의해 인체가 감염되는 것인데요. 특히 3대 식중독 균이라고 불리는 살모넬라균, 황색 포도상구균, 장염 비브리오균에 의해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1. 살모넬라균

식중독, 여름식중독, 식중독 예방, 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

익히지 않은 육류나 계란을 먹었을 때 감염되기 쉬운 살모넬라균은 음식물 섭취 후 8~24시간이 지난 뒤 급성장염을 일으켜 발열,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유발합니다. 다만 살모넬라균은 열에 약하기 때문에 가열 시 거의 사멸됩니다. 하지만 가열이 불완전한 경우에 살아남아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안전한 섭취를 위해서는 75도 이상의 온도에서 1분 이상 가열한 후 섭취해야 합니다. 조리 후 식품을 조속히 섭취하도록 하며 남은 음식을 5도 이하 저온 보관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2. 장염 비브리오균

식중독, 여름식중독, 식중독 예방, 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

바닷물에서 서식하는 식중독균, 장염 비브리오균은 따뜻한 온도에서 빠르게 증식하는 특성 때문에 여름철에 더 많은 감염이 발생합니다. 특히 어패류, 생선회와 같은 수산식품을 섭취할 때 식중독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장염 비브리오균은 사람의 손이나 조리 기구를 통해 교차오염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건강한 사람은 대부분 5~6일 경과하면 회복이 되지만 간질환이나 당뇨병이 있는 환자, 항암치료를 받고 잇는 환자에게는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어패류 섭취에 매우 주의하셔야 합니다. 건강을 위해서는 어패류는 수돗물로 잘 씻고, 칼과 도마는 따로 구분해야 합니다. 또한 사용한 조리기구는 깨끗이 씻은 후 열탕 처리하여 2차 오염을 막아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여름철에는 어패류를 구입한 후에는 냉장 보관하여 균의 증식을 억제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가급적 날로 먹는 것을 피하고, 높은 온도에서 충분히 가열하여 섭취하도록 합니다.

3. 황색 포도상구균

식중독, 여름식중독, 식중독 예방, 한국수력원자력, 한수원

동물이나 사람의 피부 또는 점막에 널리 분포되어있는 황색 포도상구균은 깨끗하지 않은 손으로 음식을 요리할 때 전해집니다. 특히 조리하는 사람의 손에 상처나 습진이 있고, 상처가 화농된 경우에는 음식을 오염시킬 확률이 높아집니다. 황색 포도상구균은 세균에서 생성되는 독소인 엔테로톡신에 의해 식중독이 발생합니다. 세균은 고온에서 가열하면 죽지만, 내열성 독소인 엔테로톡신은 가열해도 없어지지 않습니다. 황색 포도상구균에 의해 생긴 식중독은 증상이 나타나는 시간매우 빨라 음식 섭취 후 1~3시간이면 심한 구토, 복통, 설사가 생깁니다.

생활 속 작은 습관만 지켜주신다면 식중독 없는 건강한 식생활을 하실 수 있습니다. 점점 기온이 높아지는 요즘! 식중독 없는 안전한 여름 되길 바랍니다.

1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