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블로그
삶에 활력(力)을 더하는 이야기
모바일메뉴 열기
검색창 닫기

위기가 와도 당황하지 않고~ 끝! 안전체험캠프 시행

  • 2014.08.13.
  • 1893
  • 블로그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 인쇄

0813-w-1

고리원자력본부는 지난 8월 6일(수) 발전소 주변 지역 아동센터 아이들의 안전의식 고취와 해양재난 시 위기대응능력 향상을 위한 ‘재밌다! 즐겁다! 배움이 있다! 안전체험캠프’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고리본부 부속 안전교육체험장과 한국해양대학교 해양레프츠 체험장에서 진행된 안전체험캠프에는 기장과 울주 관내지역아동센터 12곳 150여명 초등학교와 중학교 학생들과 인솔교사, 고리봉사대 등 180여명이 참여했습니다.

특히 이번 안전체험캠프는 평소 직원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시설로 활용되고 있는 신고리 안전교육체험장을 활용함으로써 지역사회 수용성과 원전 우호적 인식 제고는 물론 현장상황을 실습과 체험을 통해 익혀 위급상황 발생 시 스스로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고 안전의식을 높이는 데 중점을 뒀습니다.

평소 체험하기 어려운 화재상황과 가정 내 누전사고 등 각종 재난에서의 행동요령과 심폐소생술과 소화기사용법을 몸으로 직접 체험했습니다. 또 플러그 감전사고 등 가정과 학교에서 일어나기 쉬운 생활 속 안전사고를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맞춘 3D 영상을 통해 이해도와 흥미를 높이고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습니다.

 

0813-w-2

또한, 한국해양대학교 해양레포츠·안전교육 체험교실에 참여해 전문강사들로부터 구명조끼 착용법 등 해양안전교육으로 해양활동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과 장애요소를 극복하는 법을 배워 보다 안전한 해양 레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해양대 해상교육장에서는 조별로 나눠 12인승 해양래프팅과 모터보트 탑승 관련 안전요령, 해수욕장 인기 아이템인 워터슬래이드에 대한 안전 및 유의사항을 교육하고 실제 체험교육을 통해 학생들이 즐겁게 교육내용을 체화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기장군 신정아동센터 남일식 목사는 “지역아동센터에서 안전교육을 의무적으로 하고 있지만, 안전시설에서 직접 체험하면서 배우는 현장교육이 아이들에게 효과가 더 크다”면서 “시기적으로 안전에 대한 필요성이 높은 때 지역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안전체험 기회가 생겨 아이들도 즐거워하고 지역의 안전을 위해 힘써주는 고리본부가 있어 지역주민으로서도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발전소 주변 지역아동센터의 소외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 캠프를 진행하는 고리원자력본부는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체험현장 활동을 진행함으로써 아이들이 사회로부터 소외되지 않고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돕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사회공헌활동과 지역의 나눔 운동 확산에도 앞장설 예정입니다.

think safety

0

댓글 남기기

블로그지기
블로그지기
한수원의 생생한 소식과 한수원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목록